상단여백
HOME 이야기창고 백운선생 주간운세
백운선생의 주간운세(3월12-18일)

 

96년생: 엇비슷한 상황이 반복될 가능성이 다분.
84년생: 도움이 필요한 곳 외면하지 말 것.
72년생: 계획과 진행은 지금이 적기다.
60년생: 아파트 빌라 주택 매매는 동남방으로 추진하세요.
48년생: 금전융통은 북동방으로 진출하세요.
36년생: 사람들 뒤에 몸을 숨기는 것이 좋겠다.

 

97년생: 중앙선에서 자기자리를 꼿꼿하게 잘 지켜라.
85년생: 길이 아니면 쳐다보지도 마라.
73년생: 신불자는 해결책이 나타난다.
61년생: 상가나 건물매매는 기쁨 소식이 오는 운이다.
49년생: 금전문제는 오후에 희소식이 오는 운이다.
37년생: 개인위생에 많은 신경을 쓰자.

 

98년생: 열 사람이 한 명의 도둑을 잡기 힘들다.
86년생: 할 일 다 하고 좋은 소리 못 들음.
74년생: 시작보다는 마무리에 신경쓸 시점이다.
62년생: 점포매매는 서남방으로 추진하세요.
50년생: 신용문제 금전문제는 기씨 배씨 차씨에 부탁하세요.
38년생: 건강에 과민하게 반응하지 말자.

 

토끼

99년생: 신경 쓸 일이 많이 생긴다.
87년생: 묵었던 일들이 속 시원히 해결된다.
75년생: 오르지 못할 나무는 결코 없다.
63년생: 아파트 빌라 주택매매는 동북방으로 추진하세요.
51년생: 재정문제는 서북방을 진출하세요.
39년생: 뜻이 같은사람을 먼저 찾아라.

 

88년생: 남의 도움을 얻어서 이루려들지 마라.
76년생: 작은 것도 세심하게 챙기는 시기다.
64년생: 변동과 이동하기에 좋은 운이다.
52년생: 상가나 건물매매는 남북방으로 추진하세요 .
40년생: 금전융통은 박씨 서씨 민씨에 부탁하세요.
28년생: 정확하지 않으면 무턱대고 나서지 마라.

 

89년생: 원칙을 고수해야 뒤탈이 없다.
77년생: 의외의 성과를 거둘 수 있다.
65년생: 조금 손해본다는 마음으로 다가서자.
53년생: 토지 땅 대지매매는 동서방으로 추진하세요.
41년생: 현제는 건강이 중요하다.
29년생: 몸도 마음도 지치기 쉬운 시기.

 

90년생: 상처뿐인 영광에 열광하지 말라.
78년생: 마음에 드는 이성이 나타난다.
66년생: 주변 일에 따라 만감이 대처하자.
54년생: 점포매매는 동남방에서 좋은 소식이 오는 운이다.
42년생: 금전문제는 풀수있는 단서가 온다.
30년생: 불로소득에 마음을 빼앗기면 많은 걸 잃는다.

 

91년생: 악몽에서 깨어나 새 세상이 열림.
79년생: 자신만의 창의적인 발상이 요구된다.
67년생: 지출의 규모를 줄이자 .
55년생: 아파트 빌라 주택매매는 서남방으로 추진하세요.
43년생: 금전융통은 좋은 결과가 기대된다.
31년생: 오직 건강만 생각하는 것이 좋다.

 

원숭이

92년생: 고뇌하고 활동하는 만큼 실속이 없다.
80년생: 서남방에서 이성친구가 나타난다.
68년생: 적극적으로 일하는 자세를 가지자.
56년생: 상가나 건물매매는 둥북방으로 추진하세요.
44년생: 재정문제는 서남방으로 진출하세요.
32년생: 이득이 보여도 신중하게 행동하라.

 

93년생: 몸과 마음이 여유롭지 못하고 수고롭다.
81년생: 자신의 판단만 믿지 말자.
69년생: 일을 두고 생각이 많은 시점이다.
57년생: 토지 땅 대지매매는 동남방으로 추진하세요.
45년생: 신용관계 금전문제는 김씨 천씨 정씨에 부탁하세요.
33년생: 건강에 고심과 갈등을 일으킬 수 있다.

 

94년생: 좋지 않는 소식으로 마음이 착잡하다.
82년생: 하면 된다는 정신으로 도전하자.
70년생: 발바닥에 땀이 나도록 뛰자.
58년생: 점포매매는 좋은 소식이 오는 운이다.
46년생: 금전융통은 북서방으로 진출하세요.
34년생: 계획이 무리라고 판단되면 수정해야 상책이다.

 

돼지

95년생: 가뭄에 단비 내리듯 만사형통 운.
83년생: 자신감을 갖고 일에 다가서자.
71년생: 현재일은 미루지 말고 실행하라.
59년생: 아파트 빌라 주택매매는 동서방으로 추진하세요.
47년생: 재정문제는 길씨 백씨 강씨에 부탁하세요.
35년생: 자영업자는 예상 밖의 소득이 생기는 날.

 

여주신문  yeoju@yeojunews.co.kr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