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야기창고 백운선생 주간운세
백운선생의 주간운세(1월15-21일)

 


96년생 물 한 잔의 고마움을 알자.
84년생 지금부터 점차 사업운은 좋아진다.
72년생 의류 서점 예술품점은 광고에 성과가 있다.
60년생 직설적으로 얘기하면 원성을 살 수 있다.
48년생 흥미는 즐거움을 선사해준다.
36년생 유행병 건강관리에 유념할 때이다.

 


97년생 변화가 예상되는 시기이다.
85년생 관심이 같다면 대화는 폭이 깊다.
73년생 재주가 뛰어나면 극적인 행운을 맞는다.
61년생 현실감각을 잃어버리면 곤란하다.
49년생 겉치레에 휩쓸리는 것을 방지하라.
37년생 당근보다 채찍이 효과가 빠르지는 않다.

 


98년생 즐거운 마음으로 밖으로 나가자.
86년생 한번의 실패는 소중한 경험이다.
74년생 자제력이 필요한 순간이 다가오는 시점.
62년생 실천에 옮기려하나 모자란 점이 눈에 띈다.
50년생 큰 돈을 번다 해도 납득이 안 된다면 거절.
38년생 조용한 곳으로 임하는 것이 유익하다.

 

토끼
99년생 다른 사람을 대신하는 일은 삼가라.
87년생 기본 업무파악만으로 대응하지 말라.
75년생 전자제품 보석상 통신업는 광고에 성과가 있다.
63년생 한번 넘어지면 두 번 넘어지는 것은 예사다.
51년생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는 토론은 사간낭비.
39년생 낯선 사람을 피하는 것이 좋다.

 


88년생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지 말자.
76년생 샛길로 빠지면 돌아오는 길을 잃는다.
64년생 오늘은 동남방에서 귀한 손님이 오는 운이다.
52년생 손에 잡히는 것들만 소장하는 것이 좋겠다.
40년생 접대할 일이 있다면 남향으로 옮겨라.
28년생 주변에 기쁜 소식이 가득하다. 

 


89년생 자신감 있게 사람들을 대하면 무방하다.
77년생 자만하는 순간 더 이상 발전할 수 없다.
65년생 실리적인 측면에서는 불만이 느껴질 수 있다.
53년생 한가지 문제를 해결하면 또 다른 문제가 있다.
41년생 유대관계에 무리수를 두는 건 삼가라.
29년생 동료와 돈독하게 만드는 운세.

 


90년생 일의 시작보다 마무리가 중요하다.
78년생 나를 따라붙는 사람이 필요하다고 느껴진다.
66년생 자동차 광고업 운수업은 광고에 성과가 있다 .
54년생 상대의 허점을 공략한다면 승승장구한다.
42년생 본인이 책임질 부분부터 먼저 해결하라.
30년생 기회가 온다 방법을 찾길 바란다.

 


91년생 이제부터 발빠른 행보로 움직이자.
79년생 세상이 등을 돌려도 사랑은 항상 존재한다.
67년생 오늘은 활동상응하는 성과가 있다.
55년생 투자대상을 선정한 후에 움직여라.
43년생 그냥 넘어갔더니 만만한 사람으로 생각한다.
31년생 마음속이 밝아야 한다.

 

원숭이
92년생 동남방에서 이성의 인연이 있다.
80년생 자신에게 관대하면 단점을 못 찾는다.
68년생 기분대로 행동하여 구설에 주의하라.
56년생 자주 결정을 번복하는 것은 득보다 실이 많다.
44년생 손 안 대고 코 풀 수는 없는 법이다.
32년생 무조건 힘으로 몰아붙일 수만은 없다.

 


93년생 지하철에서 소지품을 분실하지 말자.
81년생 전체적인 흐름을 따르도 개성을 잃지 마라.
69년생 자동차매매 소개업 여행업은 광고에 성과가 있다.
57년생 내팽개치지 않는 너그러움을 갖추어라.
45년생 실속없는 사람들이 주변에 가득하다.
33년생 전진하면 득이 있을 듯하다. 

 


94년생 상대의 불만이 무엇인지 파악하자.
82년생 올바른 방향을 유지해나가는데 노력하라.
70년생 금전융통은 지인에 희소식이 날아온다.
58년생 가까운 사람의 어려움에 도움이 안된다.
46년생 사람을 만나는 운세니 느긋하게 기다리자.
34년생 서남방에서 좋은 소식이 온다.

 

돼지
95년생 동지를 만나 취업의 길이 나타난다.
83년생 방심하면 모두 잃어버릴 수 있다.
71년생 열의가 사라지면 포기하는 경향이 있다.
59년생 역할분담의 중요성을 인지해야 한다.
47년생 불의의 사고에 대비해야할 때이다.
35년생 오후에 약속하면 일이 잘 풀린다.

 

여주신문  yeoju@yeojunews.co.kr

<저작권자 © 여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